• 최종편집 2020-01-16(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0 23: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2014년 외국인 재력가에게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성접대 혐의에 이어 해외에서 약 13억원 상당의 불법도박 정황까지 드러났다.
 
10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 전 대표가 해외에서 원정도박을 했다는 내용의 첩보가 접수돼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한 상태"라고 전했다.
 
양 전 대표가 했다는 일명 '환치기'는 불법 외환거래의 일종으로 통화가 다른 두 나라에서 계좌를 만든 후 한 국가의 계좌에 돈을 넣고 다른 국가의 계좌로 돈을 빼내는 외국환 거래를 말한다.
 
경찰은 구체적인 첩보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수사 전 단계라 밝힐 수 없다고 전했으며 혐의가 드러날 경우 기존 성접대 의혹 외 혐의가 추가될 수 있다.
 
현재 경찰은 양 전 대표의 금융 관련 자료를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넘겨받아 의심스러운 자금 흐름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는 상태다.

전체댓글 0

  • 862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현석, 성접대 의혹 이어 해외 불법도박까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