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27(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19.08.22 21: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북한과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 지방정부 대표들에게 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한 정책 공유를 제안했다.
 
22일 충청남도에 따르면 외자유치와 지방외교 확대 등을 위해 중국을 방문 중인 양 지사가 지린성 창춘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동북아지방협력원탁회의에 참석해 주제발표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와 동북아지방정부연합회, 지린성 인민정부가 동북아 지역 간 교류·협력, 평화·안정, 번영·발전, 동북아 지방정부 간 우호관계 증진 등을 위해 처음 마련했다.
 
이날 회의에는 지린성, 랴오닝성, 헤이룽장성, 네이멍구자치구, 장쑤성, 상하이시, 광둥성, 베이징시 등 중국 지방정부 고위 관계자와 양 지사를 비롯한 한국, 북한, 일본, 몽골, 러시아 지방정부 단체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양 지사는 ‘환황해 시대, 동북아 지방정부 간 교류협력 방향’을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충청남도의 역사와 대한민국에서의 문화·경제적 위치, 당면 현안 등을 설명한 뒤 “민선7기 충남도는 저출산과 고령화, 양극화의 위기를 극복하고, 기업하기 좋은 충남을 통해 복지와 경제가 선순환하는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 충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양승조 지사는 그동안 추진해 온 다양한 정책들을 거론하며 “충남도의 경험과 비전을 동북아 지방정부들과 나누고 싶고, 충남도와 같이 어려움을 경험하고 이를 극복했던 동북아 지방정부로부터 그 해법과 지혜를 배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또 “충청남도는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 상생과 협력을 위한 자리에 항상 함께 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이번 회의가 동북아 우호 협력의 굳건한 디딤돌이자, 상생발전의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26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승조 충남도지사, 中 동북아지방협력원탁회의서 정책 공유 제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