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16(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3 16: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u2.jpg

 

김수우 전 평택시의원이 지난 6월 지방선거 당시 허위사실을 유포한 A씨가 현 도의원인 B씨의 지시로 시위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도의원 B씨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앞서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A씨는 3일 평택시청 브리핑실에서 현역 도의원인 B씨의 지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선거 당시 김수우 전 평택시의원을 낙선시킬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이에 따라 법원은 지난 2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날 A씨는 "수차례 사무실을 방문하면서 B씨와 관계자로부터 김수우 전 의원에 대한 비난과 사전 지시를 받았다"면서 "당시 1인 시위 정당성에 대한 설명과 B씨측 설득으로 경기도 당사 앞에서 시위를 한 것"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B의원이 모든 것에 대한 책임을 진다고 했지만 수사가 진행되고 처벌을 받기까지 이용만 당했다는 것이 억울하다. 1인 시위를 사주했던 B의원도 처벌받아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B의원은 A씨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강력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B의원은 "A씨와 몇차례 만난적은 있지만 예비후보 등록 후에는 거의 만나지 않았다. 상대를 비방할 목적으로 A씨를 사주한적이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또 "A씨의 허위 주장으로 명예가 실추됐다,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A씨가 B의원의 사주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김수우 전 의원은 지난 9B의원을 상대로 명예훼손 등 범죄교사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평택지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A씨를 소환해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수우 전 의원은 "현 도의원 B씨 사주를 받은 A씨의 허위사실 유포로 한 후보자가 낙선됐다. 허위사실 유포와 같은 선거법 위반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95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수우 전 의원, 지난 지방선거는 부정선거... 철저한 수사 통해 진실 밝혀낼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