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1.27 17: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증가하자 기존 방역대책본부를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운영하는 등 대응태세를 갖춰나가고 있다.
 
2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날 오후 3시 감염병 위기경보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현재까지 운영해오던
경기도 방역대책본부(본부장 보건건강국장)를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9개반 43명)로 즉시 확대 운영키로 했다.
 
이와 함께 도는 31개 시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고 도지사나 부지사가 주재하는 시군 대상 영상회의를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대응방침을 전달하고 있다.
 
도내 선별진료의료기관으로 지정한 57곳에 대해서는 오는 27일까지 현장점검을 완료하는 한편, 요양원 등 각종 의료기관의 중국인 간병인을 철저히 관리해 달라고 공문을 발송했다.
 
특히 경기도는 도내 격리병상을 단계별로 확대운영하는 등 모든 경우의 수에 대비하고 있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명지병원, 국군수도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26실(28병상)을 운영 중인 가운데 확진자가 추가 발생할 경우 경기도의료원 6곳을 활용할 방침이다.
 
이들 의료원에는 국가지정 병상수준이 18병상, 음압병상이 23병상 마련돼 있다.
 
도는 병상이 부족한 경우 의료원 전체를 활용하고, 접촉자 격리시설로 경기도인재개발원 수덕관(41실)을 이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신속하고 능동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고 있다”며 “도민들의 불안감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대한 빠르고 정확한 질병 관련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32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적극 대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