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16(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1.27 18: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평택시가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지역 내 거주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로 확진 판정 받음에 따라 27일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날 긴급회의에서 정장선 시장은 실·국·소장, 관계 부서장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현황을 청취한 뒤 분야별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현재 확진자는 국가지정 음압 격리 병상에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평택시는 24시간 방역대책반 3개 반을 편성하고 확진자 이동 경로 등 역학 조사를 통해 접촉자들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시는 밀접 접촉자와 일상 접촉자로 분류 후 밀접 접촉자는 자가 격리, 일상접촉자는 능동 감시로 2주간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유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각 부서와 읍면동 유관 단체는 물론, 외국인이 주로 이용하는 식당, 숙박업소 등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수칙 홍보물 배부, SNS, 문자서비스, 전광판 표출 등을 통해 감염병 예방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중국 여행객 출입이 잦은 평택항에도 입국자 발열상황 확인 및 검역 활동을 강화했으며, 월 1회 실시하던 여객터미널 소독도 주 2회로 확대 운영키로 했다.
 
정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만큼 전 부서는 책임을 갖고 감염병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04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우한폐렴 확진자 발생… 긴급 대책회의 가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