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2(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2.28 19: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jj.jpg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지역경제단체장협의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지원키로 했다.

 

제주도는 영세상인의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공유재산 임대료와 사용료를 감면한다고 28일 밝혔다.

 

감면대상은 지하상가, 시장, 관광지 등 공공시설을 임대해 사용하고 있는 소상공인이나 시장 상인 등이다.

 

제주도 공유재산 관리조례에 따라 상가, 관광지, 구내식당, 사무실 용도로 사용하는 이들로 사용료의 30%가 감면된다.

 

지하상가 300개소, 상가 14개소, 그 외 사무실 101개소가 적용대상이다.

 

기간은 오는 3월 9일부터 12월 31일까지로, 제주도는 4억2천만 원이 감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부 정책에 따라 사용료 감면율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공설시장 사용료는 50% 감면된다.

 

공유재산에 대한 임대료를 감면하는 등 선제적 조치를 통해 도내 공공기관과 민간 임대인에 대해서도 동참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행정이 민간 부문의 계약문제에 직접 관여할 수 없지만 적극적으로 현황과 문제를 파악하고 조정과 권고로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도, 코로나 여파로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