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3.08 17: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7일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은 이후 경기도 선별진료센터와 과천시 선별진료소를 시찰하는 등 현장 행보에 나섰다.

 

이 지사는 코로나 의심증상으로 6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서 검체 채취를 한 뒤 7일 새벽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후 이재명 지사는 수원월드컵경기장 주차장에 설치돼 운영을 개시한 경기도 선별진료센터를 방문, 외부 활동을 재개했다.

 

선별진료센터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차량에 탑승한 채 안전하고 신속하게 코로나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어 과천시 보건소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김종천 과천시장으로부터 선별진료소 운영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들은 뒤 시스템을 살펴봤다.

 

이 지사는 “검사를 직접 해보니 건물 내 검사는 한 사람 검사할 때마다 검사도구와 방호복을 다 버려야 하고 한참 대기하고 낭비가 많더라”라며 “보건소나 민간병원 같은 곳은 정리하고 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로 모으는 게 나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이어 “지역감염이 계속 확대되는 상황에서 보건소 본래 업무도 해야 하기 때문에 드라이브 스루 형태로 검사하는 것이 인력과 비용, 시간을 아끼는 방법”이라며 “각 시군에서도 특수한 사례만 따로 관리하고 일반 검사는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만 하는 방안을 만들어 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경기도는 수원월드컵경기장 주차장(P4)과 경기도 북부청사 주차장에 대규모 경기도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센터를 마련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 지사, 경기도 선별진료센터 시찰 등 외부 활동 재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