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3.24 18: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평택시가 24일 언론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경제 위기극복을 위해 총 637억원 규모 지원에 나선다.
 
시는 주요 자체사업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급격한 소비 위축 등 경제적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100만 원의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전년대비 매출액이 20%이상 감소한 소상공 약 2만여개의 사업장이 대상이며 1사업장당 100만 원씩 200억 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소상공인에 포함되지 않는 방문 학습지 교사 등 코로나19로 일감이 끊긴 프리랜서, 운송 등 저소득층 특수형태 근로자 5천명에게는 1인당 최대 100만 원씩 50억 원이 지원된다.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 지원과 일자리 창출 사업도 추진한다.
 
코로나 여파로 1개월 이상 소득이 없거나 매출이 50%이하로 감소했지만 정부나 경기도 지원사업에서 제외된 가구도 소득과 재산에 따라 50만 원을 평택사랑상품권으로 지원 받을 수 있다.
 
노인일자리 사업 중단으로 수입이 없어진 노인들에게는 3개월간 매달 10만 원씩 총 8억 4천여만 원이 생활안정자금으로 지급된다.

전국 최초로 어린이집 휴원을 결정했던 만큼, 어린이집 휴원 장기화에 따른 운영비도 419개의 어린이집에 총 7억 원을 지원한다.
 
시는 국‧도비 253억 1천700만 원, 시비 320억 7천900만 원 등 573억 9천600만 원을 이번 2회 추경에 편성할 계획이다.
 
정장선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초유의 사회‧경제적 혼란을 조기에 극복하기 위해 저를 비롯한 공무원들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사업 추진 효과를 시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코로나 경제 위기 극복 673억원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