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4.21 05: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농업기술원이 고품질 표고버섯 신품종 ‘화담’을 육성,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 품종보호를 지난 2월 출원 완료했다.

 
21일 농기원에 따르면 표고버섯은 특유의 감칠맛과 향으로 국민에게 가장 사랑받는 버섯중 하나로, 2018년 국내 생산액은 1천846억 원, 경기도는 전국 생산액의 10.4%를 점유하고 있는 농산물이다.
 
그러나 국내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해 중국으로부터 종균이 접종된 배지가 2018년 4만6천302t 수입, 여기에서 생산된 표고의 국내 점유율도 52%에 이르러 국내 품종 육성과 보급이 시급했다.
 
이에 따라 농기원은 2015년부터 신품종 연구를 실시, 4년 연구 끝에 품질과 수량이 우수한 계통을 선발해 품종 보호출원을 완료했다.
 
화담은 기존 품종에 비해 갓 색이 밝아 화고 특성이 우수하며, 갓과 대가 두꺼워 버섯 수량이 높은 특징이 있다.
 
정구현 버섯연구소장은 “화담은 2~3개 농가에 시범 보급해 생산자 반응을 살펴본 후 도내 버섯농가에 점진적으로 확대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53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농업기술원, 표고버섯 신품종 출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