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5(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4.23 06: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반려동물 테마파크가 2022년 상반기 여주에 문을 열 예정이다.

 

반려동물 테마파크는 반려동물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문제를 해소, 반려동물 관광 콘텐츠를 개발해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이나 기르지 않는 사람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이다.

 

경기도는 여주시 상거동 380-4번지 일원 총 16만5천㎡ 부지에 도비 474억 원, 국비 24억 원 등 총 49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반려동물 테마파크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2022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이달부터 공사에 들어간다.

 

9만5천790㎡ 면적의 A구역에는 반려동물문화센터 1개동, 반려동물보호시설 3개동, 관리시설 1동 등 실내시설이, 6만9천410㎡ B구역에는 반려동물 캠핑장, 반려동물 추모관 1개동, 관리시설 1개동 등 야외시설이 주로 들어설 예정이다.

 

도는 반려동물 테마파크가 준공되면,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유도하는 경기도 대표 동물복지 인프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인근 영동고속도로가 위치해 있어 접근성이 우수하고, 여주프리미엄아울렛이나 농촌테마공원 등 주변 인프라와 연계해 여주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산업육성,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는 ‘반려동물 테마파크’ 외에도 평택 ‘야생동물 생태관찰원’, 연천 ‘경기북부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 등 다양한 동물보호 인프라를 올해 상반기 중 착공할 계획이다.

 

야생동물 생태관찰원은 야생동물의 구조·보호와 어린이·청소년 대상 생태교육을 전담할 인프라로, 내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총 85억 원을 투입해 평택시 진위면 9만9천여㎡ 부지에 만들어진다.

 

경기북부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는 부상을 당한 야생동물을 구조, 치료·관리해 자연으로 되돌려 보내는 시설이다.

올 연말 준공을 목표로 총 41억 원을 투입, 연천군 전곡읍 양원리 1만200여㎡ 부지에 건립될 예정이다.

 

김성식 축산산림국장은 “동물에 대한 복지는 곧 사람에 대한 복지”라며 “생명존중을 바탕으로 한 동물복지·보호 문화가 정착되도록 인프라 구축사업의 원활한 추진에 심혈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92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반려동물 테마파크 이달 착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