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2(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4.28 18: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평택시가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영세상인들을 돕기 위해 소상공인 등 긴급지원사업을 진행 중인 가운데 지원대상을 두고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지원대상이 지난 2월 23일부터 현재까지 영업장 소재지 및 대표자의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모두 평택시인 소상공인으로 한정돼 있기 때문이다.

 

28일 평택시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발표된 시민생활 안정대책 일환인 소상공인 긴급지원을 위해 지난 16일부터 온라인 등을 통해 지원신청을 받고 있다.

 

26일 기준 총 4천730건이 접수됐으며 이 중 300여건의 심사가 완료돼 지원금 지급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소상공인 긴급지원 대상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주민등록상 주소지는 타 시군이지만 사업장은 평택에 둔 소상공인과 주소지는 평택이지만 사업장을 타 시군에 둔 자영업자까지 모두 지원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특히 평택에서 사업을 하고 있음에도 안성, 오산, 충남 천안, 아산 등 평택 인근에 거주한다는 이유로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이들의 불만이 늘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평택시는 "해당 사업은 시에서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역 내 영업장을 운영하는 평택시민을 우선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타 시군과의 형평성, 예산상의 문제 등을 이유로 지원대상 확대에 난색을 표했다.

 

배상귀씨는 "세금은 평택에다 내는데 저는 그럼 어디서 지원을 받아야 하냐"고 하소연했다.

 

백모(56)씨도 "세금은 모두 평택시가 가져가는데 이럴 거면 거주지에 세금을 내야 맞는 것 아니냐"며 "소득세, 지방세 등 모든 세금을 거주하는 시에 낼테니 평택시는 세금을 걷지 말라"고 울분을 토로했다.

 

자영업자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평택시는 지원대상을 확대키로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2차 신청부터는 조건을 완화할 것"이라면서 "평택시에 주소지 또는 사업장이 있으면 모두 지원해 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62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소상공인 긴급지원 사업 뭇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