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5(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4.30 22: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가 3억5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도내 노동분야 민간단체 4곳과 손을 잡고 ‘비정규직 노동자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30일 도에 따르면 비정규직 노동자 지원사업은 전문 민간단체의 역량을 활용해 도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 등 노동권익을 보장하기 위해 실시한다.
 
경기도는 지난 3월 공모 실시 후 심의위원회 심사를 통해 ‘시화 노동정책연구소’, ‘수원시 비정규직노동자 복지센터’, ‘안산시 비정규직노동자 지원센터’, ‘파주 비정규직 지원센터’를 사업수행 단체로 선정했다.

먼저 대리운전자, 배달노동자 등 특수고용노동자 5개 직종에 대한 노동환경실태, 운영실태 및 노동인권 실태 등에 대해 면접 및 설문조사를 실시, 특수고용노동자 처우개선을 위한 정책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내 대학별 특수성을 고려한 합리적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모델’을 개발, 대학들을 대상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류광열 노동국장은 “민간단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비정규직의 노동권익 보장을 위한 기틀을 다져나갈 것”이라며 “특히 특수고용노동자 및 대학 비정규직 실태조사 등을 계기로 다양한 비정규직 노동자 지원 정책사업을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48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비정규직 노동자 지원사업에 3억 5천만 투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