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3(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5.15 01: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12억 원 규모의 코로나 추경이 통과됐다.

 

안성시는 지난 14일 코로나 관련 추경이 안성시의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안성 지역 코로나 극복을 위한 지원 정책들이 탄력을 받게 된다.

 

먼저 시는 취약계층에 대한 한시생활비와 피해가 큰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등 긴급하게 필요한 곳에 먼저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추경확보에 따라 재난기본소득을 비롯한 취약 계층 등 긴급 복지에 270억 원,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 지역상권 보호에 205억 원, 자가격리자 지원 및 코로나19 방역활동에 46억 원, 지방하천 소규모 준설사업 등 성립 전 편성 사업에 48억 원 등을 투입한다.

 

특히 안성시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안성형 뉴딜(New Deal) 희망이음 일자리 사업’에는 43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실직자는 물론, 학습지 교사나 대리운전 기사, 보험 설계사 등의 프리랜서와 아르바이트생 등 250명에게 6개월 동안 안성시에서 공공형 일자리를 만들어 제공할 예정이다.

 

김보라 시장은 “정부재난지원금에서 지자체의 공제금을 별도로 지원하지 않은 만큼 더 절실한 곳에 코로나 극복을 위해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70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성시, 코로나 관련 추경 612억원 확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