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5.21 05: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t1.jpg

 

평택시는 지난 20일 깨끗한 하천 환경을 만들기 위해 통복천 7.5km구간을 낚시·야영·취사 금지지역 지정과 함께 하천 환경정비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통복천은 그동안 낚시 행위로 발생하는 떡밥과 어분, 쓰레기 등으로 수질 악화와 주변 환경오염으로 하천 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따라 시는 통복천을 낚시금지지역으로 지정, 오는 29일까지 지역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의견수렴 기간 이후 낚시금지지역이 지정되면 루어 낚시를 포함한 모든 낚시와 야영·취사행위가 금지된다.

 

이용객들이 충분히 인지할 수 있도록 일정 계도기간을 거친 뒤 7월부터 본격적인 단속을 시행한다.

 

이와 함께 시는 국가하천인 안성천과 진위천도 2021년 1월부터 낚시금지지역 지정을 추진 중이다.

 

시는 이달말부터 통복천과 안성천 자전거 도로 정비, 산책로 예초 및 벌목 작업 등 걷기 좋은 하천환경 조성을 위한 환경 정비사업을 실시한다.

 

오는 6월 25일까지는 안성천·진위천 변에 있는 낚시 좌대, 텐트, 컨테이너 등 하천구역 내 불법시설물도 계속해서 철거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까지 불법 낚시 좌대 5개소, 불법 컨테이너 1개소가 철거됐다.

 

시 관계자는 “하천변 지속적인 환경 정비와 지도 단속을 통해 시민들이 찾는 깨끗한 하천 환경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87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택시, 하천 환경정비사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