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0.07.19 14: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zz1111.png

 

용인시와 광주시, 안성시가 경강선 철도를 광주 삼동역에서 용인, 안성으로 연장 건설하는 사업이 조기 추진될 수 있도록 협약식을 가졌다.

 

백군기 용인시장과 신동헌 광주시장, 김보라 안성시장은 지난 17일 백군기 시장실에서 ‘경강선 연장 철도건설’ 조기추진을 위해 협력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서 3개 시는 경강선 연장사업이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되도록 긴밀히 협력, 경기도·중앙부처에도 적극 요청하기로 했다.

 

최적의 대안노선 검토나 다른 노선과의 연계 등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3개 시는 철도 혜택에서 소외된 165만 인구의 경기 동남부 균형발전과 수도권 연계교통 강화를 위해 해당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국토교통부에 제출키로 했다.

 

이와 관련 용인시는 협약에 앞서 경강선 연장 노선을 포함해 지난 1년 동안 진행해온 ‘용인시 철도망 구축계획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과기대 컨소시엄이 수립한 연구용역에서 일반철도인 경강선 연장노선은 판교~여주간 복선전철을 광주시 삼동역에서 분기해 용인, 안성으로 잇는 57.4km 구간에 12역을 계획했다.

 

이에 따라 3개시는 경강선 연장사업을 국토교통부가 2021년 수립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30년)에 반영하도록 공조체제를 구축해 노력하기로 했다.

 

백군기 시장은 “광주시와 안성시가 경강선 철도 연장노선을 조기 추진하는 데 동참해 감사하다”며 “연장노선이 건설되면 철도 소외지역인 광주시 남부, 용인시 동·남부, 안성시를 잇는 45번 국도의 만성적 정체를 해소하고 서울 강남권과 진천·청주(공항) 접근성도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80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용인‧광주‧안성시, 경강선 철도 연장건설 조기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